7 - 소는 없어지고 사람은 있다. 망우존인(忘牛存人)

작성자
무량암
작성일
2017-07-11


망우존인(忘牛存人)
소를 타고 집에 이르니 騎牛已得到家山
소의 마음 비었고 사람 또한 한가롭다. 牛也空兮人也閑
붉은 해는 정오인데 오히려 꿈을 꾸고 紅日三竿猶作夢
고삐만 부질없이 초당에 버려져 있네. 鞭繩空頓草堂間

  • 깨쳤다는 즉 소라는 자성조차 사라진 경지를 의미한다. 깨쳤다는 병은 수행인이 뛰어넘어야 할 가장 무서운 덫이다. 깨쳤으면 그 깨침을 잊어버려야 한다. 깨쳐 소를 얻었다는 것도 잊어야 한다.


 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
11
10 - 시가지에 들어간다. 입전수수(入廛垂手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10
9 - 본래로 돌아간다. 반본환원(返本還源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9
8 - 사람도 없고 소도 없다. 인우구망(人牛俱忘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8
7 - 소는 없어지고 사람은 있다. 망우존인(忘牛存人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7
6 - 소를 타고 집으로 돌아 온다. 기우귀가(騎牛歸家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6
5 - 소을 먹여 길들인다. 목우(牧牛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5
4 - 소를 붙잡았다. 득우(得牛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4
3 -소를 발견하였다. 견우(見牛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3
2 - 소의 발자취를 보았다. 견적(見跡)
무량암 | 2017-07-11
무량암 2017-07-11
2
1 - 소를 찾는다. 심우(尋牛)
무량암 | 2017-07-10
무량암 2017-07-10
1
깨닳음의 여정 심우도(尋牛圖)란?
무량암 | 2017-07-10
무량암 2017-07-10